오늘 0
어제 10
총방문자 57307
 
 

198표 중 188표로 의장 된 이승만 "국회는 3·1 국민대회 계승"
작성일 : 2018/06/05 11:46 / 조회 : 66 / 추천 : 4

[다시 보는 1948년 대한민국 출범] [3] 제헌국회, 문을 열다.

심지연 경남대 정외과 명예교수

심지연 경남대 정외과 명예교수

1948년 5월 31일 제헌국회 의사당으로 사용된 서울 광화문 중앙청 회의실에는 오전 9시부터 의원들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최고령 이승만을 비롯한 4~5명은 한복, 3분의 1은 모닝 코트, 나머지 의원은 양복을 입었다. 2층 방청석에는 독립운동가 오세창과 이시영을 비롯한 각 사회단체 대표와 국내외 신문기자들이 자리 잡았다.


5·10 총선 직후 국회선거위원회와 미 군정 사이에 국회 소집 문제를 놓고 토의가 있었다. 제헌국회 소집 권한은 미군사령관이 갖고 있지만 한국인의 손으로 소집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에 따라 22일 당선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차 준비위원회가 열렸고, 신익희를 준비위원장으로 선출했다. 하지 사령관은 선거위원회에 국회 소집 권한을 부여하고 임시의장으로 최고령자를 지명하는 내용을 담은 포고를 25일 발표했다. 선거위원회는 제헌국회의 첫 회의를 5월 31일 오전 10시에 갖는다고 공고했다.


제헌국회 개원일 오전 회의에서 임시의장으로 선출된 이승만은 "국회 제1차 회의를 열게 된 것이 사람의 힘으로만 된 것이라고 우리가 자랑할 수 없을 것이므로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고, 감리교 목사인 이윤영 의원에게 기도를 올리도록 했다. 이윤영은 "우리의 감격에 넘치는 이 민족적 기쁨을 다 하나님에게 영광과 감사를 올리나이다"라고 기도 드렸다.

감사 기도가 끝난 뒤 정·부의장 선거가 있었다. 의장에는 198표 중 188표를 얻은 이승만이 압도적인 다수로 당선됐다. 부의장은 제헌국회의 양대 세력인 대한독립촉성국민회와 한민당의 물밑 다툼이 치열했다. 1차 투표에서 신익희 76표, 김동원 69표, 지청천 39표, 이윤영 11표, 김약수 5표였고 최고 득점자 2명을 놓고 결선투표를 한 결과 신익희 116표, 김동원 81표로 대한독립촉성국민회의 신익희가 부의장에 선출됐다. 이어 실시된 선거에서는 김동원 77표, 지청천 73표, 이윤영 38표, 김약수 6표였고 결선투표 결과 101표를 얻은 한국민주당 김동원이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1948년 5월 31일 제헌국회 개원식에서 의장으로 선출된 이승만이 연설하고 있다.
1948년 5월 31일 제헌국회 개원식에서 의장으로 선출된 이승만이 연설하고 있다. 단상에 정·부의장석이 마련됐고, 단하에는 유엔한국임시위원단 및 미 군정과 과도정부 간부들의 자리를 배치했다. /조선일보DB


개원을 전후해 각 정파는 주도권 장악을 위해 무소속 포섭 공작을 맹렬히 전개했다. 무소속은 존재감 과시와 행동 통일을 노려 `구락부` 결성에 나섰다. `클럽`의 일본식 발음인 구락부는 교섭단체처럼 활동하는 것으로 `3·1구락부` `6·1구락부` 등이 있었다. 이 중 세간의 이목을 끈 것은 6월 1일 의원 50여명이 만든 `6·1구락부`였다. 조선공산당 창립 멤버였던 조봉암과 김약수가 결성을 주도했고 중간노선 견지를 표방했기 때문이다.

점심 식사 후 오후 2시 시작된 개원식서 제헌국회 의원들은 `헌법을 제정하고 남북통일의 대업을 완성한다`는 선서를 했다. 개원식에서 이승만은 "1919년 3월 1일 서울에서 13도 대표들이 모여 국민대회를 열고 임시정부를 건설했는데, 국회는 이 국민대회의 계승이며 국회가 건설하는 정부는 서울에서 수립된 임시정부를 계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장 선출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승만은 김구와 김규식이 과거의 정책을 포기하지 않는 한 정부 수립에 포섭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구는 "당분간 이승만과의 합작은 불가능하다"고 응수했다.


제헌국회 개원식이 거행되는 날 서울 시내는 집집마다 태극기를 달았으며 세종로와 태평로를 가득 메운 공무원과 시민·청년·학생이 손에 국기를 들고 국회 개원을 축하했다. 식이 끝난 후 차를 탄 이승만 의장 부부가 세종로에서 남대문까지 군중의 만세와 박수를 받으며 지나갔고, 각 단체의 악대를 선두로 한 행렬이 뒤를 따랐다. 이날을 경축하기 위해 시내 곳곳에 기념탑이 세워졌고 연도에는 태극기가 게양됐으며 종로 거리는 꽃 전차가 누비고 다녔다.

경축 분위기만 있던 것은 아니었다. 북한의 비난은 예상된 것이었지만 단정분쇄공동투쟁위원회라는 단체의 선전·선동에 따라 서울 시내 여러 곳에 국회 소집을 반대하는 삐라가 살포됐고 용의자들이 체포됐다. 장택상 수도경찰청장은 불상사를 방지하고 치안의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라며 서울 시내에 비상경계령을 발동하고, 폭동을 일으키는 자에겐 즉시 실탄 발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제헌국회가 무사히 개원식을 거행함으로써 `선거가 가능한 지역에서의 총선거`라는 유엔한국임시위원단의 사업을 완결지었다. 분단이라는 아쉬운 상황 속에서나마 3000만 한민족의 숙원인 자주독립의 길은 그 본격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


출처. 조선일보

 

인쇄 추천



 
  RSS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미래한국-김길자회장 기고글] 대한민국은 건국...   대한민국사랑회 08/06 14:27 647 89
  김길자 회장, 제1회 [애국인상] 수상   대한민국사랑회 07/01 15:50 483 87
  <2014.1.28> 조선일보 김길자회장 인터뷰 ...   대한민국사랑회 02/24 12:26 306 117
  건국 다큐영상물 "대한민국의 위대한 기적의 시...   대한민국사랑회 02/05 13:26 426 121
  1158 광복절은 원래 "1948년 8월 15일 정부수립일"을 ...   대한민국사랑회 08/14 09:24 15 0
  1157 "자유민주-시장경제 초석”… 이승만 재평가 "활...   대한민국사랑회 08/14 09:21 4 0
  1156 이승만 대통령은 태평양시대를 예견했던 선각자   대한민국사랑회 08/09 19:09 9 0
  1155 대한민국 70주년에 생각하는 [한반도 창조]의 새...   대한민국사랑회 08/06 07:36 18 0
  1154 잃어버린 제헌절   대한민국사랑회 08/06 07:32 6 0
  1153 건국절 논란? 1919년 임시정부 첫 대통령도 이승...   대한민국사랑회 08/06 07:29 9 0
  1152 그를 지우면, 이 나라를 없애는 거다!   대한민국사랑회 08/06 07:27 8 0
  1151 반공·건국의 일념으로 美군정 헤쳐나간 이승만   대한민국사랑회 08/06 07:24 5 0
  1150 이승만 "어떤 민주주의도 국가 전복을 허락하는 ...   대한민국사랑회 08/06 07:21 2 0
  1149 건국70주년에 부치는 재미동포의 편지   대한민국사랑회 08/06 06:51 27 0
  1148 2018년 7월 회계결산   대한민국사랑회 08/06 06:47 4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주소 : (우110-872) 서울 종로구 내수동 72번지 경희궁의 아침 오피스텔 3-532호
전화 : 02-738-1794~5 팩스 : 02-738- 1796 e-mail : manager@loverokorea.org
Coptright 2008 대한민국사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