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0
어제 6
총방문자 59106
 
 

김원봉은 되고 이승만은 안 되는 "통합"?
작성일 : 2019/07/02 16:28 / 조회 : 62 / 추천 : 0
스스로 포용력 없으면서 상대에게만 포용 요구

이승만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칭송한 것이 보수 진보 통합의 취지였다고 한다. 

바른미래당은 9일 “대통령이 애초 분열이 아닌 통합을 지향하는 대통령이었다면 어땠을까”라며 “과연 대통령은 통합의 대통령인가 분열의 대통령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남북관계에서는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적대와 분쟁 세력’으로 낙인찍었고 대통령이 되자마자 첫 광복절에 ‘1919년 건국’ 논쟁을 촉발하며 몸소 ‘이념전쟁’의 선봉이 되고자 했다”고 지작했다. 

또한 “지난 3.1절에는 엉뚱하게도 ‘빨갱이’ 낙인이 ‘친일잔재’라며 청산하자고 목소리를 높였고 광화문에 내건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걸게그림에는 임정 초대 대통령이었던 이승만을 제외했다”고 상기했다.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은 사실상 진보 진영에서 배출한 대통령으로 말은 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면서 상대 진영을 포용하는 면모를 보여준 적이 없다”며 “오히려 매우 체계적이고도 집요하며 순차적으로 전선을 펼쳐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정으로 사려가 있고 김원봉의 재평가를 바란다면 그렇게 꺼낼 것이 아니었고 논쟁이 무르익지도 않은 상태에서, 적어도 현충일에 6.25 전사자들의 무덤 앞에서 던질 사안은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만일 이승만의 걸게그림을 광화문에 걸고, 김원봉도 다시 보자고 했다면 받아들이는 게 달랐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스스로는 포용력이 없으면서 상대에게만 포용을 요구하면서 일방적인 이념논쟁을 이어가고 있고 그것을 ‘보수 진보가 없는 통합’이라고 칭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승만은 임정 100주년에도 지워야 할 인물이고 김원봉은 6.25 전사자 앞에서도 기어이 소환해야 할 인물인가”라며 “대통령이 숙고하고 바뀌지 않는다면 결국 분열은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출처 : 뉴스타운

 

인쇄 추천



 
  RSS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미래한국-김길자회장 기고글] 대한민국은 건국...   대한민국사랑회 08/06 14:27 750 104
  김길자 회장, 제1회 [애국인상] 수상   대한민국사랑회 07/01 15:50 565 102
  <2014.1.28> 조선일보 김길자회장 인터뷰 ...   대한민국사랑회 02/24 12:26 370 130
  건국 다큐영상물 "대한민국의 위대한 기적의 시...   대한민국사랑회 02/05 13:26 489 136
  1301 인공호수 "파로호"는 이승만 대통령이 붙여준 이...   대한민국사랑회 10/22 12:24 1 0
  1300 “6·25전쟁은 공산주의 vs 자유주의·기독교 간...   대한민국사랑회 10/22 12:23 1 0
  1299 "1948년 나라의 기틀을 세운 건국절이 진정한 의...   대한민국사랑회 10/22 12:15 1 0
  1298 “광화문 광장을 이승만 광장으로”… 개천절 광...   대한민국사랑회 10/22 11:44 2 0
  1297 "北주민 해방"… 이승만의 소원을 기억하시나요?   대한민국사랑회 10/22 11:36 1 0
  1296 1955년 이승만 대통령이 ‘건설’이라는 친필 휘...   대한민국사랑회 10/02 14:41 17 0
  1295 이승만, 그리고 박정희   대한민국사랑회 10/02 14:28 18 0
  1294 2019년 9월 결산서   대한민국사랑회 10/02 14:24 14 0
  1293 우남 이승만 한시집   대한민국사랑회 09/24 11:58 29 0
  1292 이럴 때 더 주목받는 이승만…"자유민주 확립한 ...   대한민국사랑회 09/24 11:16 22 0
  1291 “1948년 8월 15일, 우리 주권 회복한 건국의 날...   대한민국사랑회 09/05 10:49 21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주소 : (우110-872) 서울 종로구 내수동 72번지 경희궁의 아침 오피스텔 3-532호
전화 : 02-738-1794~5 팩스 : 02-738- 1796 e-mail : manager@loverokorea.org
Coptright 2008 대한민국사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