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
어제 3
총방문자 59928
 
 

주호영 "부끄럽고 송구"...이승만 대통령 55주기 추모식
작성일 : 2020/07/27 13:28 / 조회 : 8 / 추천 : 0

"건국의 아버지가 그립습니다"

▲ 건국대통령 우남 이승만 서거 55주기 추모식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렸다. ⓒ정상윤 기자

대한민국 건국 대통령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우남 이승만 박사 서거 55주기 추모식이 19일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거행됐다.

이날 오전 11시 추모식이 열린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는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해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 기념사업회원, 유족,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치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같은 당 배현진·지성호·신원식·허은아 의원이 참석했다. 강효상·이언주 전 통합당 의원,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인지연 최고위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 원외 야당 인사들도 자리했다. 

반면 집권층인 청와대·더불어민주당 인사는 추모식에 불참했고, 별도의 추모 메시지도 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냈다. 

이날 추모식은 사회를 맡은 문무일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의 사회로 시작해 국민의례, 추모기도(황준석 큰믿음제일교회 목사), 영상 `혼란의 시대` 상영 순으로 진행됐다. 영상에는 이 전 대통령이 건국 과정에서 했던 주요 연설이 담겼다.

이어진 순서에선 각계 인사들의 추모사 낭독이 있었다. 연단에 올라온 신철식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회장은 "국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되어갈수록 이승만 대통령이 그립다"며 "그 시대를 앞서가던 뛰어난 지혜가 아쉽고, 그 단호하고도 강력한 추진력과 전세계 지도자들을 압도하던 그 카리스마가 그립다"고 말했다.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린 건국대통령 우남 이승만 서거 5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주호영 "건국이념, 후배들이 지키지 못해 송구"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모사에서 이 전 대통령의 업적을 열거한 뒤 "이 중에서도 가장 소중한 것은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초석을 놓은 일이다. 이 때문에 우리가 남북대결에서도 우위를 점하고, 오늘날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다"며 "문명사적 전환기에 다양하고 큰 일을 할 수 있는 어른이 계셨다는 것은 우리에게 커다란 축복이자 자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배, 후손들이 이 어른이 세운 대한민국의 이념과 방향을 제대로 지켜가고 있는지 자괴감이 들고,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부끄럽기도 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대한민국이 다시 제대로 갈 수 있도록 후배 정치인들이 최선을 다해 뭉치고 노력해 바로 세워야겠다는 결심을 한다"고 주장했다.

박삼득 보훈처장은 "우리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이승만 박사님께 깊은 경의를 표하며 머리를 숙인다"며 "정부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애국지사와 순국선열들에 대해 국민통합을 위해 균형있는 보훈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독립체제가 모두 무너져 부끄럽다"

인보길 건국이념보급회·뉴데일리 회장은 "55년 전 오늘 하늘에 오르사 주의 품에 안기신 아버지께서는 그동안 당신의 나라를 지켜주시며 얼마나 아프셨을지 짐작도 못하는 저희들은 부끄러운 죄책감에 몸둘 바를 모른다"며 "아버지께서 목숨을 걸고 만들어주신 대한민국의 독립체제가 모두 무너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인보길 건국이념보급회 회장이 19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린 건국대통령 우남 이승만 서거 55주기 추모식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인 회장은 "오늘날 저들은 자유민주 헌법에서 자유를 빼려 하고 한미동맹을 깨부수려 전작권을 농단하고, 자유시장경제는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계급독재 포퓰리즘에 감염되어 무너져 내리고 있다"면서 "이 모든 것이 어찌 저들만의 반역행위라 비난만 할 수 있겠는가, 저희들이 죄인이이자 공범이며 자업자득"이라고 반성을 촉구했다.

이어 "`역사를 빼앗기면 나라를 빼앗긴다`는 말처럼 역사 강탈을 못 막으니 나라를 강탈당하였다"며 "대한민국의 이름과 태극기만 남은 자유민주공화국의 운명은 지금 집을 악당에게 내주고 문밖에서 벌벌 떠는 신세나 다름없다"고 토로했다.

"감옥에서 쓴 독립정신, 반세기 만에 기적적 실현"

인 회장은 이 전 대통령의 업적인 △대통령 직선제 헌법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 △자유시장경제 헌법 등을 거론하며 "29세 때 감옥에서 쓰신 `독립정신`에서 스스로 약속하신 아버지의 꿈을 반세기 지난 79세에 모두 실현시킨 불굴의 신념, 경이로운 역사 창조의 기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최근 출간된 자신의 저서 `이승만 현대사 위대한 3년`을 가리키며 "바보 같은 이 늙은 몸이 뒤늦게 아버지의 거룩한 역사 창조의 진실을 조금이라도 회복하여 아버지의 노여움을 풀어보고자 써본 책"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렇게 눈물로 용서를 빌고 있사오니 터무니없이 부족하나마 거두어 주시옵소서. 그리고 반(反)대한민국의 좌파 프레임에 결박당한 지도층과 지식인들의 마음과 눈을 뜨게 하여 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아들인 유족 이인수 박사는 "추도식에 이렇게 참석해주신 귀빈 여러분께 마음 깊이 감사를 올린다"며 "모두가 힘껏 지혜와 용기를 내서 아버님이 돌아가실 때 남겼던 남북통일 소원을 이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추모식에서는 배제 아펜젤러 중창단의 특별찬송과 박승호 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이사의 `하나님 은혜` 추모 노래가 울려 퍼졌다. 추모식이 끝난 이후 참석자들 다수는 서울 동작구 현충원의 이 전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헌화와 분향을 했다.

▲ 이승만 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건국대통령 이승만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정상윤 기자

 

인쇄 추천



 
  RSS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미래한국-김길자회장 기고글] 대한민국은 건국...   대한민국사랑회 08/06 14:27 850 104
  김길자 회장, 제1회 [애국인상] 수상   대한민국사랑회 07/01 15:50 642 102
  <2014.1.28> 조선일보 김길자회장 인터뷰 ...   대한민국사랑회 02/24 12:26 435 130
  건국 다큐영상물 "대한민국의 위대한 기적의 시...   대한민국사랑회 02/05 13:26 545 136
  1430 8월 [내가 대한민국!] 주니어 역사교실 열린다   대한민국사랑회 08/03 13:24 6 0
  1429 [송평인 칼럼]책임윤리 심정윤리, 그리고 사악함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37 1 0
  1428 국부(國父) 이승만이 청년 세대에게 한 유언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32 3 0
  1427 상무대 표지석 파손하고 달아난 운전자 붙잡혀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30 1 0
  1426 "이승만 박사"라던 보훈처, 슬그머니 "대통령 이...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27 2 0
  1425 [독도이야기] 분쟁 소강상태 접어들며 독도에 사...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22 1 0
  1424 이인영의 "김구 국부" 망언을 논박한다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20 1 0
  1423 [단독] 보훈처, 페북·보도자료도 "이승만 박사"...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18 1 0
  1422 이인영 "이승만 우리나라 국부? 동의하기 어렵다...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15 2 0
  1421 하늘에 계신 대한민국의 아버지에게! <이승만...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14 2 0
  1420 [도쿄리포트] 도쿄에서 만난 이승만   대한민국사랑회 08/03 12:13 1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주소 : (우110-872) 서울 종로구 내수동 72번지 경희궁의 아침 오피스텔 3-532호
전화 : 02-738-1794~5 팩스 : 02-738- 1796 e-mail : manager@loverokorea.org
Coptright 2008 대한민국사랑회. ALL Rights Reserved.